×
도산안창호

도산의 말씀

도산의 말씀

대성학교 학생과 후배 청년에게 항상 훈유하기를...
· 죽더라도 거짓이 없어라
· 농담으로라도 거짓말을 말아라. 꿈에라도 성실을 잃었거든 통회하라.
· 나라가 없고서 한 집과 한 몸이 있을 수 없고, 민족이 천대받을 때 혼자만이 영광을 누릴 수 없다.
· 개인은 제 민족을 위해서 일함으로 인류와 하늘에 대한 의무를 수행한다.
· 거짓이여! 너는 내 나라를 죽인 원수로구나. 군부(君父)의 원수는 불공대천(不共戴天)이라 했으니, 내 평생에 죽어도 다시는 거짓말을 아니 하리라.
· 그대는 나라를 사랑하는가. 그러면 먼저 그대가 건전한 인격이 되라. 백성의 질고(疾苦)를 어여삐 여기거든 그대가 먼저 의사가 되라. 의사까지는 못되더라도 그대의 병부터 고쳐서 건전한 사람이 되라.
흥사단우에게 한 말 가운데서...
· 나 하나를 건전한 인격으로 만드는 것이 우리 민족을 건전하게 하는 유일한 길이다. 우리 중에 인물이 없는 것은 인물이 되려고 마음먹고 힘쓰는 사람이 없는 까닭이다. 인물이 없다고 한탄하는 그 사람 자신이 왜 인물 될 공부를 아니 하는가.
· 동지를 믿고 속아라. 세상에 마음놓고 믿는 동지가 있다는 것처럼 행복이 또 어디 있으리오.
· 너도 사랑을 공부하고, 나도 사랑을 공부하자. 남자도 여자도 우리 2천만 한민족은 서로 사랑하는 민족이 되자. 서로 사랑하면 살고, 서로 싸우면 죽는다.
· 죽더라도 동포끼리는 무저항주의를 쓰자. 때리면 맞고 욕하면 먹자. 동포끼리만은 악을 악으로 대하지 말고 오직 사랑하자.
· 내가 이에 간절히 부탁하는 바는 이것이외다. 여러분은 힘을 기르소서. 힘을 기르소서 이말이외다.
· 힘은 건전한 인격과 공고한 단결에서 난다는 것을 나느 확실히 믿는다. 그러므로 인격훈련과 단결훈련 이 두 가지를 청년 제군에게 간절히 요구하는 바이다.
· 네 가죽 속과 내 가죽 속에 있는 거짓을 버리고 참으로 채우고자 거듭 거듭 맹세합시다.
·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,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.
· 우리는 어디를 가든지 정의돈수 네 글자에 의지해서 삽시다.
· 왜 우리 사회는 이렇게 차오? 훈훈한 마음이 없소? 서로 사랑하는 마음으로 빙그레 웃는 세상을 만들어야 하겠소.
· 세상의 모든 일은 힘의 산물이다. 힘이 적으면 적게 이루고, 힘이 크면 크게 이루고, 만일 힘이 없으면 도무지 일은 하나도 이룰 수가 없다. 그러므로 누구든지 자기의 목적을 달성하려는 자는 먼저 그 힘을 찾을 것이다.
옥중 심문에서 일본관헌에게 대답한 말 중에서...
· 나는 밥을 먹어도 대한의 독립을 위해, 잠을 자도 대한의 독립을 위해서 해 왔다. 이것은 내 목숨이 없어질 때 까지 변함이 없을 것이다.
· 대한민족 전체가 대한의 독립을 믿으니 대한이 독립될 것이요, 세계의 공의가 대한의 독립을 원하니 대한의 독립이 될 것이요, 하늘이 대한의 독립을 명하니 대한은 반드시 독립할 것이다.
· 나는 진정으로 일본이 망하기를 원치 않고 좋은 나라가 되기를 원한다. 이웃인 대한나라를 유린하는 것은 결코 일본의 이익이 아니 될 것이다. 원한 품은 2천만을 억지로 국민 중에 포함하는 것보다 우정 있는 2천만을 이웃 국민으로 두는 것이 일본의 득일 것이다. 그로므로 대한의 독립을 주장하는 것은 동양의 평화와 일본의 복리까지도 위하는 것이다.
산장을 지으면서 그 일하는 것을 감독할 때에...
· 얼렁얼렁이 우리나라를 망하게 했다. 우리의 최선을 다하더라도 최선되기 어렵거늘, 하물며 얼렁뚱땅으로 천년 대업을 이룰 수 있는가.
· 한번 잘못하면 그 잘못이 언제까지나 남는다.
· 역사에 다소 관용하는 것은 관용이 아니요 무책임이니, 관용하는 자가 잘못하는 자보다 더 죄다.
동지들에게 보낸 공개서한에서...
· 참배나무에는 참배가 열리고 돌배나무에는 돌배가 열리는 것처럼, 독립할 자격이 있는 민족에게는 독립국의 열매가 있고, 노예될 만한 자격이 있는 민족에게는 망국의 열매가 있다.
· 세상이야 비웃든지, 칭찬하든지, 돕든지, 해하든지, 미워하든지, 믿든지, 의심하든지, 다 불고하고,?이것이 우리 민족을 건지는 데 합당한 도라고 깨달으면 그것을 붙들고 끝까지 나가야 한다.
동포에게 드리는 글에서...
· 남더러 합하지 않는다, 편당만 짓고 싸움만 한다고 원망하고 꾸짖는 그 사람들만 다 모여서 합동하더라도 적어도 몇백 만 명은 되리라.
· 묻노니 여러분이시여! 오늘 대한의 주인되는 이는 몇 분이나 되는가. 민족사회에 대하여 스스로 책임감이 있는 이는 주인이요, 책임감이 없는 이는 객이다. 진정한 주인에게는 비관도 없고 낙관도 없고, 제 일인고로 오직 어찌 하면 우리 민족사회를 건질까 하는 책임심 뿐이다.
· 오늘날 우리가 요구하는 합동은 민족적 감정으로 하는 합동이 아니요, 민족적 사업에 대한 합동이다.
· 서로 신용이 없으면 방침이 서로 같더라도 합동될 수가 없고, 서로 신용이 없으면 공통한 목적과 방법을 세우기부터 불가능할 것이다.
· 대한사람은 대한사람의 말을 믿고, 대한사람은 대한사람의 글을 믿는 날에야, 대한사람은 대한사람의 얼굴을 반가와하고, 대한사람은 대한사람으로 더불어 합동하기를 즐거워할 것이다.
· 우리의 하려고 하는 위대하고 신성한 사업의 성공을 허와 위의 기초 위에 세우려고 하지 말고, 진과 정의 기초 위에 세우려고 하자.
· 어떤 신이 무심중에 와서 홀출 내게 묻기를, ‘너는 무엇을 하느냐’ 할 때에 ‘나는 아무것을 하노라’고 서슴지 않고 대답할 수 있게 하라.
· 낙망은 청년의 죽음이요, 청년이 죽으면 민족이 죽는다.
· 사회에 정의가 있으면 화기가 있고, 화기가 있으면 흥미가 있고, 흥미가 있으면 활동과 용기가 있다.
· 우리는 각각 자기 허물만 스스로 고칠 뿐이요, 결코 남의 일에나 허물에 개의치 말 것이다.
· 모진 돌이나 둥근 돌이나 다 쓰이는 장처가 있는 법이니, 다른 사람의 서격이 나와 같지 않다 하여 나무랄 것이 아니다.
· 우리가 세운 목적이 그른 것이면 언제든지 실패할 것이요, 우리가 세운 목적이 옳은 것이면 언제든지 성공할 것이다.
· 우리는 자유의 인민이니 결코 노예적이 되어서는 아니 된다. 우리를 명령할 수 있는 것은 오직 각자의 양심과 이성뿐이라야 할 것이다. 결코 어떤 개인이나 어떤 단체에 맹종하여서는 아니된다.

이용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입단신청서 내려받기이전홈페이지상단으로
 
광주흥사단 주소 61477 광주광역시 동구 독립로226번지 13-3 (수기동 5-4)
전화번호 062)223-6659 팩스번호 062)223-4885 대표 정필웅 이메일 gjyka@hanmail.net

COPYRIGHT © 2021 gjyka.or.kr, gwangju young korean academy, ALL RIGHTS RESERVED.